음악가

Masato Honda


SAXES STREET
Solid State Funk
Across the Groove
The Best and More II
with VOICE of ELEMENTS Live 2006 at SHIBUYA-AX
with VOICE of ELEMENTS
Live! Assemble A Crew
Assemble A Crew
Illusion
Live Cross Hearts
Crowded Colors
The Best and More
Cross Hearts
…And You?
What is Fusion Live
What is Fusion
Real Fusion
Illusion
Carry Out
Growin'
B.B.Station Live
マルチアングル・ライブ・テクニック本田雅人 徹底解析
四万十川もよう

Real Fusion


Real Fusion

수록곡


번호 곡 명 작곡자 스마일
1 放課後は日曜日 Masato Honda
2 Wake in Good Masato Honda
3 Step up Action Masato Honda
4 Grand Blue Masato Honda
5 Mr. Dharma Masato Honda
6 Taste of Wind Masato Honda
7 Good Moon Masato Honda
8 Forget me not Masato Honda
9 Tokyo Train Masato Honda
10 Be Ambitious Masato Honda

참여 음악가


Masato Honda

Akira Onozuka

Electric Piano (4,6)

Masato Honda

Gen Ogimi

Percussion (1,4,6,10)

Masato Honda

Hideki Matsubara

Electric Bass (6,10)

Masato Honda

Hideo Yamaki

Drums (5,8)

Masato Honda

Hiram Bullock

Electric Guitar Solo (5)

Masato Honda

Hiroyuki Namba

Acoustic and Electric Piano, Organ, Synth (1,5,7)

Masato Honda

Hiroyuki Noritake

Drums (1,6,7,10)

Masato Honda

Isao Miyoshi

Acoustic Piano (6)

Masato Honda

Issei Noro

Electric Guitar Melo and Solo (2)

Masato Honda

Jun Kajiwara

Acoustic and Electric Guitar (1,2,3,4,5,7,8,9,10)

Masato Honda

Masaharu Ishikawa

Drums (3,4)

Masato Honda

Masato Honda

All Sax, EWI, Flute

Masato Honda

Satoru Shionoya

Acoustic Piano (8,10)

Masato Honda

Satoshi Sano

Trombone (1,3,5,7)

Masato Honda

Shiro Sasaki

Trumpet (1,3,5,7)

Masato Honda

Tomohito Aoki

Electric Bass (1,3,5,7,8)

Masato Honda

Will Lee

Electric Bass (2,4)

앨범 리뷰


Various Artists 카리스마, 2005-01-17

그 동안의 혼다의 정규앨범 Growing, Carry Out, 그리고 Illusuion 같은 앨범은 다양한 시도가 자칫 방황으로 보이거나 고루한 느낌을 주는 것도 사실이었는데 바로 이 앨범 Real Fusion은 혼다 자신에게 가장 맞는 새로운 스타일의 음악을 제대로 보여주기 시작하는 음반이라고 하고 싶습니다. 이 글을 쓰는 지금 시점에서는 진부하게 느껴지는 것도 사실입니다만...;;

3집은 제가 cd로 소장하고 있지 않은 앨범이므로 패스를 하겠지만(;;;;;) 그 동안의 앨범에서 악기의 톤, 음색등 또한 일정하지 않았지만 이 앨범을 기점으로 대체로 일정해지고 있습니다.

뭔가 음반에 대한 스타일을 한마디로 표현하고 싶은데 뭐라고 해야할 지 난감하네요;
그냥 무난한 혼다의 앨범이라고 해야할까요??;

After School Like Sunday... 이 곡은 혼다가 이 앨범에서 가장 강하게 밀어붙이는
곡이라는 생각이 드는 전형적인 T-Square류의 곡입니다. 적당히 대중적인 멜로디에
스피디한 곡의 연주... 그리고 시원하게 질주하는 혼다의 애드립... 역시 T-Square
팬이라면 가장 좋아할만 한 곡!! 그리고 개인적인 이야기 거리로는 T-Square 의
17집 앨범 Impressive의 9번 트랙 待ちぼうけの午後 에서 쓰인 배경 반주를 주멜로디
로 사용하고 있다는 것, 그리고 곡 중간의 기타와 혼다의 vocal의 합주(???) 정도...?

Wake In Good... 프로그래밍으로 드럼을 대체하고 곡 자체에 특별한 변화가 없는 등
지나가는 실험적인 곡... 이라고 평가를 해야할 것 같지만 이 앨범에서 제가 2번째로
좋아하는 곡입니다;; Casiopea의 기타리스트 Issei Noro와 주 멜로디를 같이 연주
해나가고 있습니다.(팬 분들은 기타 소리만 듣고도 아실듯 ^^;) 뭐 멜로디 위주로
듣는 저에게는 당연히 완성도 높은 멜로디를 가진 이 곡이 마음에 들 수 밖에 없나
봅니다. 절정으로 가면서 사람마음을 뒤집어 놓는 그 멜로디와 분위기란...

Step Up Action... 음... 그냥 혼다 특유의 멜로디가 잘 구현된 멜로디라고 해야
할까요? 평소에 혼다의 곡이나 에드립 등에서 들을 수 있는 멜로디들이 다양하게
결합된(흠 짜집기??) 곡입니다. Joy와 비슷한 신나는 반복된 패턴의 연주가 인상깊
네요. 하지만 역시 T-Square시절부터 들어온 식상한 멜로디는 자제를... ㅠㅠ

Grand Blue... 이 곡도 혼다 솔로 앨범에서 자주 들을 수 있는 말 그대로 blue한
분위기의 소프라노 색소폰 발라드죠... 개인적으로 희망을 주지 않는 한없이 슬픈
멜로디는 싫어하므로...;;;

Mr.Dharma... 중간중간 장난기 넘치는 관악기 연주를 맘껏 들을 수 있는 곡...
한없이 자유로운 듯 하면서도 멜로디컬함을 느낄 수 있는 묘한 연주가 신기할 뿐입니다.

Taste of Wind... 이 곡도 혼다류 풀룻 곡이라고 해야할지... 한없는 어코스틱함
속에 간간이 들리는 키보드의 전자음이 귀엽네요. 멜로디 위주로 주욱 진행되는
평범한 곡...

Good Moon... 뭐 말이 필요한 곡일까요? EWI버전 Bad Moon 이랄까요? 그 특유의
첨부터 구성을 예측하기는 힘든 빵! 빵! 터져나오는 연주와 스피디한 멜로디
진행, 그리고 다양한 악기의 솔로 연주를 들을 수 있는 점 등이 공통점이라고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거기에 사람 심금을 울리는 멋진 멜로디가 추가되었다고
할까요... 기타 연주가 나올 때 쯤이면 어느 새 눈을 감게 됩니다. ㅠㅠb

Forget Me Not... 흠... 이 곡 역시 혼다류 발라드... 그 특유의 애절한 멜로디는
아름다운 분위기와 완성도까지 겸비하고 있으니 일석이조! What is Fusion Live에서는
Keiji Matsumoto의 키보드까지 들을 수 있으니 금상첨화!

Tokyo Train... 바리톤 색소폰의 무거운 멜로디가 도시를 지나는 열차의 육중함을 느낄
수 있게 하면서 중간 중간 trumpet의 소리는 경적 소리를 연상하게 하네요. Traffic
Jam과 비슷한 테마의 곡이라고 할까요? ^^ 분위기도 비슷합니다. 재밌게 웃으며 들을
수 있는 곡입니다.

Be Ambitious... 애절한 소프라노 색소폰 인트로에 이은 비트감있는 반주의 출발...
좌절에 싸인 청취자에게 용기를 불어넣는 곡이랄까요? 특히 "제발 힘 좀 내~" 라고 말하는
듯한 색소폰 연주가 압권... ㅡㅡ;;; 그리고 고음으로 전개되는 어코스틱 피아노의 멜로디
연주의 부각은 맑은 음색의 두 악기의 연주가 곡을 상쾌하게 이끌어 나가고 있네요.
완성도 있는 멜로디에 의존한 곡이지만 다양한 구성과 변화는 듣는 사람을 질리지 않고
자꾸 빠지게 만드는 매력이...! 과연 이 앨범의 Best Track입니다.


허접한 음악적 소양이지만 좋은 음악을 듣고 이렇다 저렇다 남들한테 추천도 하고 싶고 주절거릴 말도 많아지네요 ^^;;; 저 같은 경우 곤시오페아를 통해 J-fusion에 입문했고 많은 것을 배웠습니다. 음악게시판의 폐쇄등의 조치는 개인적으로 좋은 음악을 추천받는 몇 안되는 창구였던지라 아쉽지만, 한국 음악의 발전을 위한 어찌보면 당연한 조치라고 생각하고 싶습니다. 대신에 이런 저런 음악에 대한 이야기를 가볍게 나누는 게시판이 하나쯤 있는 것은 어떨까요? 이 곳 리뷰란은 이미 느낌을 가볍게 지껄이기에는 write 버튼이 너무나 무거워진 것이 사실이기에...;;; (라고 낯도 두껍게 당당하게 말하다니!;;; 넌 가볍게 지껄이고 있잖아!!;;)

댓글


Various Artists
JULIANA, 2002-04-05

퓨전에 틀에서 벗어나지 않고 혼다의 전형적인
색깔을 덧붙인 앨범입니다. 제가 생각하는 혼다는
" 화려함 " 입니다. 그것이 어떨때는 오버로 느껴질때도 있지만은 혼다만의 매력에 더 점수를 주고 싶네요.
봄말의 아침에 듣기에는 딱입니다. ^^;
10번트랙 추천.


Youtube


정보가 없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삭제됩니다.


Facebook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모바일 전용입니다.) Naver 공유하기 Twitter 공유하기